객실

예약 문의 : 02 - 546 - 5522 현장 문의 : 010 - 7183 - 0734

  • 북한산 글램핑(최대 4인)

    북한산 글램핑(최대 4인)

    + 더 보기
    최대:

    시설미니냉장고(4인용), 의자, 취사도구(바구니/냄비/후라이팬/버너/전기밥솥/전기주전자/그릇/컵/수저/집기류), 침구류, 침대

    침대 사이즈더블 1개

    객실 사이즈10평

  • 북한산 글램핑(최대 6인)

    북한산 글램핑(최대 6인)

    + 더 보기
    최대:

    시설냉장고, 선풍기, 에어컨, 취사도구(바구니/냄비/후라이팬/버너/전기밥솥/전기주전자/그릇/컵/수저/집기류), 침구류, 침대, 테이블

    침대 사이즈더블 2개

    객실 사이즈20평

소개

예약 문의 : 02-546-5522 현장 문의 : 010-7183-0734

글램핑 10동 신규 오픈

북한산 자락(은평구 진관동)에 농원을 끼고 자연 친화적 디자인으로 글램핑 10동을 신규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북한산은 국립공원으로 지정 되어 있으며, 서울에서 가장 수려하고 규모가 큰 산입니다. 최고봉인 백운대(836m), 인수봉, 만경대가 삼각을 이루어 삼각산이라고도 부릅니다.

북한산 글램핑으로 놀러오세요~

위약금 / 계약금

이용일 당일 환불 없음
이용일 1일전 30% 환불
이용일 2~3일전 50% 환불
이용일 4~7일전 80% 환불
이용일 8일전 100% 환불
예약 당일 100% 환불

애완동물

애완동물 동반 불가능

신용카드 사용

신용카드 사용 가능

체크인

15:00

체크아웃

익일11:00

시설

  • 냉장고
  • 미니냉장고(4인용)
  • 숯세트(숯+그릴+화로대)
  • 스탠드 조명
  • 의자
  • 족구장
  • 취사도구(바구니/냄비/후라이팬/버너/전기밥솥/전기주전자/그릇/컵/수저/집기류)
  • 침구류
  • 침대
  • 테이블

액티비티

인터넷

와이파이 불가

주차

주차 가능

스포츠 & 자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북한산 국립공원 (02 - 909 - 0498)
위치 : 서울시 은평구, 성북구, 도봉구, 송추 등지서 접근
북한산은 1983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총 면적(도봉산 포함)은 80.669㎢ 이다.
북한산의 정상은 백운대(836.5m), 인수봉(810.5m), 만경대(799.5m)로 조선시대에는 삼각산(三角山)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이는 최고봉 백운대(白雲臺)와 그 동쪽의 인수봉(仁壽峰), 남쪽의 만경대(萬景臺, 일명 국망봉)의
세 봉우리가 삼각형의 모양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삼봉산(三峰山, 세 봉오리로 이루어진 산), 화산(華山, 꽃이 만발하는 산) 또는 부아악(負兒岳, 어린아이를 등에 업고 있는 모습) 등
역사적으로 여러가지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북한산으로 불리게 된 것은 조선 숙종 때 북한산성을 축성한 뒤부터라고 추청된다.

문화 & 역사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은평 역사한옥박물관 ( 02 - 351 - 8523)
위치 : 서울시 은평구 연서로 50길 (진관동)
교통편(버스) : 701, 704, 7211 (하나고, 진관사, 삼천사 입구 하차 - 도보 3분)
은평구는 주민 생활수준의 점진적인 향상과 문화생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우리 구만의 정체성 확립과 문화콘텐츠를 확립하고자 박물관 건립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 구의 박물관 요소를 분석한 결과, 역사적으로는 교통·통신,
장묘문화와 전통민속 등이 있었으며,
지리적으로는 은평 한옥마을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한옥 콘텐츠를 선정했습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진관사 (02 - 359 - 8410)
위치 : 서울시 은평구 진관길 73
진관사는 엄마같은 절집이다. 가까우니 자주 찾아갈 수 있고, 북한산 응봉 아래 안긴 절의 모습도 편안하다.
진관사에는 마음 속 번뇌를 꾸짖는 스님의 엄한 죽비는 없다.
대신 정원같은 절집과 엄마가 해준 밥처럼 맛있고 건강한 사찰 음식,
그리고 단아한 비구니 스님과 차를 마시며 담소하고 요리를 배우는 프로그램이 있다.
'마음을 비우라' '나를 찾으라'는 집착도 강요하지 않는다.
그저 고향에 있는 엄마한테 왔다 가듯, 내 집 뒷동산 같은 절집을 천천히 거닐다 가면 된다.

더 읽기